본부 청녀 지도자

본부 청녀 회장단
2013년 4월 6일에 지지받음


 


본부 청녀 사무실
76 North Main
Salt Lake City, Utah 84150-1702

이메일: youngwomen@ldschurch.org


보니 엘 오스카슨
본부 청녀 회장

보니 엘 오스카슨

보니 엘 오스카슨 자매는 미국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가족들이 자주 이사를 다닌 덕분에, 상업 미술을 전공하려 브리검 영 대학에 진학하기 전까지 다섯 개의 주를 거치며 성장했다. 그녀는 남편인 폴 오스카슨을 미주리 주 파웨스트 성전 부지에서 만났다. 이후 그들은 1969년에 솔트레이크 성전에서 결혼했으며, 현재는 일곱 자녀의 부모이자 24명의 손자녀의 조부모이다.

그녀는 남편이 스웨덴 예테보리 선교부를 감리했을 당시 아직 젊은 어머니로서 남편과 함께 봉사했으며, 그들은 30년이 흐른 후에 스웨덴으로 돌아가서 스웨덴 스톡홀름 성전의 성전 회장과 메이트론으로 봉사했다. 그녀는 와드 청녀 회장으로 세 차례, 스테이크 청녀 회장단에서 두 차례 봉사했으며, 9년간 새벽반 세미나리를 가르쳤다. 오스카슨 자매는 교회의 청소년들과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세미나리를 가르치려고 일찍 일어나야 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그녀는 35년이 지난 후 학교로 돌아가 영미 문학을 집중 연구하여 학사 학위를 받았다. 오스카슨 자매가 가장 좋아하는 성구 중 하나는 교리와 성약 101:16, “가만히 있어 내가 하나님인 줄 알라.”이다.

캐럴 에프 맥콩키
본부 청녀 회장단 제1보좌

캐럴 에프 맥콩키

캐럴 에프 맥콩키 자매는 미국 워싱턴 주 스포캔에서 태어났다. 유년기와 청소년기에는 미국 델라웨어 주, 뉴욕 주, 애리조나 주에서 살았다. 그녀는 애리조나 주립 대학에서 영어 교육학을 전공하고 졸업했으며, 그곳에서 남편인 오스카 더블유 맥콩키 삼세를 만났다. 애리조나 메시 성전에서 결혼한 그들에게는 현재 일곱 자녀와 24명의 손자녀가 있다.

맥콩키 자매는 본부 청녀 회장단의 제1보좌로 부름받기 전, 본부 청녀 임원회 임원이었다. 그녀는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캘리포니아 산호세 선교부 회장이었던 남편과 함께 봉사했다. 그녀는 또한 와드 초등회와 상호부조회 회장단 및 와드 청녀 회장으로 봉사했다. 맥콩키 자매는 복음의 빛을 발하는 유덕한 청녀의 아름다움과 고귀함을 기뻐한다. 그녀는 경전을 사랑하고 “공의의 열매는 화평이요 공의의 결과는 영원한 평안과 안전[임]"(이사야 32:17)을 믿고 있다.

닐 에프 매리엇
본부 청녀 회장단 제2보좌

닐 에프 매리엇

닐 에프 매리엇 자매는 미국 루이지애나 주 알렉산드리아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 있는 남부 감리교 대학에 다녔으며, 그곳에서 영문학과 중등교육 학위를 받았다. 22세의 나이에 메사추세츠 주 캠브리지에서 교회로 개종하고 침례받았다. 일년 후 그녀는 데이비드 시 매리엇과 솔트레이크 성전에서 결혼했다. 두 사람은 열한 자녀와 스물 여섯 명의 손자녀를 두고 있다.

본부 청녀 회장단 제2보좌로 부름받았을 때, 그녀는 교회 집필 위원회에서 봉사하고 있었다. 그녀는 스테이크 및 와드의 여러 부름에서 일했으며 브라질 상파울루 인테르라고스 선교부 회장이었던 남편과 함께 삼년 동안 봉사하기도 했다. 매리엇 자매는 교회의 청녀들이 그들의 삶을 “하나님의 아들 곧 그리스도이신 우리 구속주의 반석 위에 ……” [세울] 때 넘어지지 아니할 [것]”(힐라맨서 5:12)임을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