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부 보조 조직

베키 크레이븐 자매

본부 청녀 회장단 제2보좌

베키 크레이븐 자매는 2018년 3월에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의 본부 청녀 회장단 제2보좌로 부름받았다.

크레이븐 자매의 부모는 그녀가 네 살 때 교회에 개종했다. 그 당시 그녀의 아버지는 직업 군인으로 텍사스주 포트블리스에 배치되어 육군 장교로 복무 중이었다. 교회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녀의 가족은 독일로 이사했으며, 그녀는 그곳에서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다. 그녀는 영국에서도 교육을 받았다.

크레이븐 자매는 브리검 영 대학교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학사 학위를 받았다.

크레이븐 자매는 브리검 영 대학교 재학 중에 남편을 만났다. 그들은 1980년 8월에 솔트레이크 성전에서 결혼하여 슬하에 다섯 자녀와 열여덟 명의 손주를 두었다.

크레이븐 자매와 그녀의 남편은 BYU 체육 자문 위원회에서 봉사했다. 또한 그녀와 가족들은 지난 15년 동안 CHOICE Humanitarian에서 활동하며 케냐, 볼리비아, 에콰도르, 페루, 과테말라 등지의 마을을 다니며 농촌 지역민들이 빈곤에서 벗어나도록 도왔다. 크레이븐 자매는 이 인도주의 단체의 상임 이사이기도 하다.

크레이븐 자매는 최근까지 유타 바운티풀 성전에서 의식 봉사자로 봉사했다. 또한,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선교부 회장으로 부름받은 남편과 함께 그곳에서 봉사했다. 그녀는 상호부조회와 청녀 회장으로 봉사했으며, 교사 및 다른 지도자 직책을 맡기도 했다.

크레이븐 자매는 이렇게 말했다. “저는 몰몬경을 꾸준히 공부하고 살아 계신 선지자들의 지혜에 의지해 제 간증을 굳건히 유지하고 또 강화했습니다. 이는 이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매일 저를 인도하는 쇠막대, 즉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그녀는 가족과 게임을 하거나 등산, 스노슈잉(snowshoeing: 스노우슈를 신고 걷는 스포츠나 레크레이션—옮긴이), 수상 스포츠, 그림 그리기, 누비이불 만들기, 여행 등을 즐겨 하며, 일요일 저녁에 식사하며 복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좋아한다.

연차 대회 말씀

모든 연차 대회 말씀 – 베키 크레이븐

성명 베키 크레이븐

출생

출생지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