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소식 및 행사

박물관 전시회, 어린이들이 몰몬경 역사에 관심을 갖게 하다

  • 2013년 1월 6일까지

이번 새로운 전시회는 중남미 지역의 교회 역사를 조명하고, 니파이의 배로 행해하기, 개정된 애굽어로 글쓰기, 헝겁 벽돌로 성전 짓기와 같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이 포함된다.

지난 1월 미국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에 위치한 교회 역사 박물관에서는 특별히 가족들을 위해 고안된 중남미 교회 역사를 조명하는 새로운 체험형 전시회를 선보였다.

몰몬경 축제: 중남미 교회사를 기념하다에서는 교회 내의 다채로운 중남미 지역의 유산을 기리고 중남미 지역의 충실한 성도들의 이야기들을 다룬다. 이번 전시회에는 최첨단 기술을 사용해 성인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중남미 지역 교회 회원들의 이야기를 이해하고 인식할 수 있게 했다.

방문자들이 장막의 휘장을 통과하여 박물관의 새로운 전시장으로 들어서면 마치 성서 시대로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교회사 박물관장인 커트 디 그레이엄 형제는 이렇게 말했다. “이번 몰몬경 전시회는 과거의 어떤 기획전보다 수준 높은 전시회입니다. “박물관의 이미지를 바꾸는 첫 번째 단계이지요.”

전시는 세 개의 체험적 섹션으로 구성된다; 몰몬경 이야기를 살펴보고, 그것을 현대의 이야기로 풀어보고, 중남미 전통 의상을 입고 춤추기와 같은 활동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첫 번째 섹션 “진리 배우기”에서는 몰몬경 이야기를 살펴본다. “각 활동 공간은 몰몬경에 나오는 가르침을 나타냅니다.”라고 교회 역사 교육담당인 안젤라 에임스가 말했다.

두번째 섹션인 “진리를 나누기”에서는 닭장과 및 정원을 갖춘 중남미 가옥 모형을 체험할 수 있다. 방문자들이 교회의 가르침을 사람들과 나누도록 장려한다. 

세번째 섹션 “진리에 따라 생활하기”에서는 현대 중남미 성도들의 고무적인 이야기의 배경이 된 장소들로 이루어진 중남미 광장을 재현한다. 이곳에서 어린이들은 중남미 음악을 즐기고, 전통 의상을 입어보고, 전통 무용을 배울 수 있다.

상품 개발자인 크레이그 로드는 “우리는 몰몬경에 대한 여러분의 간증을 이루는 세 부분, 즉 배우고 나누고 그대로 생활하는 것, 특히 이 모든 것을 가족과 함께 행함을 나타내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전시를 통해 중남미 성도들의 많은 훌륭한 이야기를 소개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무료로 개방되며 2013년 1월 6일까지 진행된다.

좀 더 나이 먹은 어린이들과 성인을 위한 비슷한 전시회 또한 2011년 6월 1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나의 삶, 나의 역사에서는 중남미 지역의 후기 성도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대한 확신과 믿음의 이야기를 나누며 중남미 지역에서 교회를 받아들인 수많은 성도들을 대변한다.

교회 역사 박물관의 개장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오후 7시까지이며 주소는 45 North West Temple St., Salt Lake City, Utah이다..

더 많은 정보를 보려면 박물관 홈페이지를 방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