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파이전서

제 12 장

니파이가 시현에서 약속의 땅, 그 주민들의 의로움과 죄악과 멸망, 하나님의 어린 양이 그들 가운데 오심, 열두 제자와 열두 사도들이 이스라엘을 심판할 방법, 그리고 믿지 않음에 빠져든 자들의 혐오스럽고 더러운 상태를 봄. 주전 600~592년경.

1 또 이렇게 되었나니 천사가 내게 이르기를, 보라, 그리하여 네 자손과 네 형제들의 자손을 볼지어다 하기로, 내가 보고 약속의 땅을 보았고, 또 허다한 사람들의 무리를 보았나니, 참으로 그 수가 마치 바다의 모래알과 같이 많더라.

2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나는 허다한 무리들이 서로 대적하여 싸우려고 함께 모이는 것을 보았으며, 또 나는 내 백성 가운데 여러 전쟁과 전쟁의 소문과 칼로 행하여지는 큰 살육들을 보았느니라.

3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나는 그 땅에서 전쟁과 분쟁의 와중에 많은 세대가 지나감을 보았고, 또 많은 성읍들을 보았나니, 참으로 그 수가 많은 고로 내가 세지 아니하였느니라.

4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나는 약속의 땅 위에 어둠의 안개를 보았으며, 또 번개를 보았으며, 또 천둥과 지진과 온갖 종류의 요란한 소리를 들었으며, 또 땅과 바위들이 갈라지는 것을 보았으며, 또 산들이 산산조각으로 무너짐을 보았으며, 또 땅의 평지들이 갈라지는 것을 보았으며, 또 많은 성읍들이 가라앉는 것을 보았으며, 또 많은 성읍들이 불에 타는 것을 보았으며, 또 많은 성읍들이 땅의 흔들림으로 인하여 땅에 무너지는 것을 보았느니라.

5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내가 이러한 것을 본 후에 나는 어둠의 연무가 땅에서 걷히는 것을 보았으며, 또 보라 나는 크고 두려운 주의 심판으로 인하여 엎드러지지 아니한 허다한 많은 무리를 보았느니라.

6 또 내가 보니 하늘들이 열리고, 하나님의 어린 양이 하늘에서 내려오시더니, 그가 내려오셔서 그들에게 자기를 보이시더라.

7 또한 내가 보았고 증거하노니 성신이 다른 열둘 위에 내리시더니, 그들이 하나님께 성임을 받고 택하심을 입더라.

8 이에 천사가 내게 말하여 이르되, 네 자손들에게 성역을 베풀도록 택하심을 입은 어린 양의 열두 제자를 보라 하더라.

9 또 그가 내게 이르기를, 너는 어린 양의 열두 사도를 기억하느냐? 보라 그들이 바로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를 심판할 자들이라. 그러한즉 네 자손의 열두 성역자들이 그들에게 심판을 받으리니 이는 너희가 이스라엘 집에 속하였음이니라.

10 또 네가 보는 이 열두 성역자들은 너의 자손들을 심판하리라. 또 보라, 그들은 영원히 의로우니, 이는 하나님의 어린 양을 믿는 그들의 신앙으로 말미암아 그들의 옷이 그의 피로 희게 되었음이니라 하더라.

11 또 천사가 내게 일러, 보라 하기로 내가 보고 세대가 의로운 가운데 지나감을 보았나니 그들의 옷이 하나님의 어린 양처럼 희더라. 또 천사가 내게 이르되, 이들은 어린 양을 믿는 그 신앙으로 말미암아 어린 양의 피로 희게 된 것이니라 하더라.

12 또 나 니파이는 또한 번째 세대의 많은 이들이 의로운 가운데 지나감을 보았느니라.

13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내가 본즉 땅의 허다한 무리가 함께 모였더라.

14 또 천사가 내게 이르되, 너의 자손들과 네 형제들의 자손들을 보라 하더라.

15 이에 이렇게 되었나니 내가 보고, 나의 자손들의 백성이 허다한 무리를 이루어 나의 형제들의 자손들을 대적하여 함께 모인 것을 보았나니, 그들은 싸우려고 함께 모였더라.

16 또 천사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의 부친이 본 더러운 물의 근원을 보라, 곧 그가 말한 강이니 그 깊이는 지옥의 깊이니라.

17 또 어둠의 안개는 악마의 유혹이니, 이것이 사람의 자녀들의 눈을 멀게 하고, 마음을 완악하게 하여 그들을 넓은 길로 이끌어 낸즉 그들이 멸망하며 잃은 바 되느니라.

18 또 너의 부친이 본 크고 넓은 건물은 사람의 자녀들의 헛된 상상과 교만이라. 크고 두려운 심연이 이를 갈라 놓나니, 실로 크고 두려운 심연이란 곧 영원하신 하나님의 공의의 말씀과 세상이 시작된 때로부터 이때까지, 그리고 이때로부터 앞으로 영원토록 성신이 증거하시는 메시야 곧 하나님의 어린 양이시니라.

19 또 천사가 이 말을 하는 동안 내가 보니, 천사의 말대로 내 형제들의 자손들이 나의 자손들을 대적하여 다투더라. 또 나의 자손들의 교만과 악마의 유혹으로 인해 나는 나의 형제들의 자손들이 나의 자손들의 백성을 이기는 것을 보았느니라.

20 또 이렇게 되었나니 내가 본즉 나의 형제들의 자손들의 백성이 나의 자손들을 정복하였고, 또 그들은 허다한 무리를 이루어 그 땅의 지면 위에 나아가더라.

21 또 내가 보니 그들이 허다한 무리를 이루어 함께 모였더라. 또 내가 보니 그들 가운데 전쟁과 전쟁의 소문이 있더라. 또 내가 보니 전쟁과 전쟁의 소문 가운데 여러 세대가 지나가더라.

22 천사가 또 내게 이르기를, 보라 이들이 믿지 않음에 빠져들리라 하더라.

23 이에 이렇게 되었나니 내가 본즉, 그들이 믿지 않음에 빠져든 후 그들은 게으름과 온갖 가증함이 가득하며 어둡고 혐오스러우며 더러운 백성이 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