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 장

마지막 날에는 주께서 시온을 위로하시고 이스라엘을 모으실 것임-구속된 자들이 큰 기쁨 중에 시온으로 올 것임-이사야 51장 및 52장 1~2절과 비교하라. 주전 559~545년경.

  의를 좇는 너희여, 내게 귀를 기울이라. 너희를 떠낸 반석과 너희를 파낸 구덩이의 구멍을 생각해 보라.

  너희 조상 아브라함과 너희를 낳은 그 사라를 생각해 보라. 이는 내가 홀로 아브라함을 불러 그에게 복을 주었음이니라.

  주가 시온을 위로할 것인즉, 그가 그 모든 황폐한 곳을 위로할 것이며, 그의 광야로 에덴 같게 또 그의 사막으로 주의 정원 같게 하리니, 기쁨과 즐거움이 그 안에 있고 감사함과 노래하는 소리가 그 안에 있으리라.

  내 백성이여, 내게 귀 기울여 들으라. 내 나라여, 내게 귀를 기울이라. 이는 한 율법이 내게서부터 나아갈 것이요, 내가 내 공의로 하여금 머물러 백성을 위한 빛이 되게 할 것임이니라.

  내 의가 가깝고, 내 구원이 나아갔은즉, 내 팔이 백성들을 심판하리니 섬들이 나를 기다릴 것이요, 내 팔에 그들이 의지하리라.

  너희 눈을 하늘로 들며, 그 아래 땅을 바라보라. 이는 하늘이 연기같이 사라지고, 땅이 옷같이 해어지며, 그 안에 거하는 자들이 그와 같이 죽을 것임이어니와, 그러나 나의 구원은 영원히 있겠고, 나의 의는 폐하여지지 아니하리라.

  내게 귀 기울여 들으라, 의를 아는 너희여, 그 마음에 내가 내 율법을 기록한 백성이여, 너희는 사람들의 질책을 두려워 말며 그들의 비방을 무서워 말라.

  이는 좀이 그들을 옷같이 먹어 치울 것이요, 벌레가 그들을 양털같이 먹을 것임이라. 그러나 나의 의는 영원히 있을 것이요, 나의 구원은 대대로 있으리라.

  깨소서, 깨소서! 주의 팔이여, 힘을 입으소서, 옛날에 깨신 것처럼 하소서. 주는 라합을 베시고 용을 상하게 하신 그이가 아니시니이까?

  10  주는 바다를 큰 깊음의 물들을 말리시고, 바다의 깊은 곳을 길로 만드사, 속함을 받은 자들로 건너게 하신 그이가 아니시니이까?

  11  그러므로 주께 구속함을 입은 자들이 돌아와서 노래하며 시온으로 올 것이요, 영원한 기쁨과 거룩함이 그들의 머리 위에 있으리니, 그들이 즐거움과 기쁨을 얻을 것이요, 슬픔과 탄식이 달아나리라.

  12  나는 그니, 참으로 나는 너희를 위로하는 그라. 보라, 너는 누구이기에 죽을 사람을 두려워하며풀같이 될 사람의 아들을 두려워하느냐?

  13  또 하늘들을 펴고 땅의 기초를 놓은 자, 곧 너를 지은 자, 주를 잊으며 억압자의 분노로 인하여, 마치 그가 멸할 준비를 다 갖추기나 한 것처럼 매일 쉬지 않고 두려워하였느냐? 억압자의 분노가 어디 있느냐?

  14  사로잡힌 유배자가 서두르나니 이는 그가 놓이려 함이라. 그가 구덩이에서 죽지 아니할 것이요, 그의 양식이 부족하지도 아니하리라.

  15  그러나 나는 주 네 하나님이니, 그 물결이 소리치게 한 자라 만군의 주가 나의 이름이니라.

  16  또 내가 내 말을 네 입에 두고 내 손 그늘로 너를 덮었음은, 내가 하늘들을 세우고 땅의 기초를 놓으며 시온에게 이르기를, 보라, 너는 내 백성이라 하려 하였음이니라.

  17  주의 손에서 그의 분노의잔을 마신 예루살렘이여, 깰지어다, 깰지어다, 일어설지어다-네가 비틀어 짠 떨림의 잔의 찌끼를 다 마셨도다-

  18  또 그가 낳은 모든 아들 중에 그를 인도할 자가 아무도 없으며, 그가 양육한 모든 아들 중에 그 손을 잡는 자도 없도다.

  19  이 두 아들이 네게로 왔으니 이들이 너로 인하여 민망해 하리라. 곧 너의 황폐와 멸망이요 기근과 칼이니, 누구로 내가 너를 위로하랴?

  20  이 둘 외에 네 아들들은 기진하였도다. 그들이 온 거리의 머리에 있으리니, 그물에 든 들소같이 그들에게 주의 분노와 네 하나님의 견책이 가득하도다.

  21  그러므로 너 고난을 당하고 취하되 포도주로 말미암지 않고도 취한 자여, 이제 이를 들으라.

  22  이같이 너의 주께서 이르시며 주 곧 네 하나님이 그의 백성을 위해 변호하시느니라. 보라, 내가 떨림의 잔을, 나의 분노의 잔의 찌끼를 네 손에서 취하였나니, 네가 다시는 더 이상 그것을 마시지 아니하리라.

  23  그러나 내가 그것을 너를 괴롭히는 자들의 손에 두리니, 그들은 네 영혼더러 이르기를, 굽히라, 우리가 넘어가리라 하던 자들이라-이에 네가 넘어가는 그들에게 네 몸을 뉘어 땅 같게 그리고 거리 같게 하였느니라

  24  시온이여, 깰지어다, 깰지어다, 네 힘을 입을지어다. 거룩한 성 예루살렘이여, 네 아름다운 옷을 입을지어다. 이제부터 할례 받지 아니한 자와 부정한 자들이 이상 네게로 들어오지 아니할 것임이니라.

  25  티끌에서 스스로를 떨어버릴지어다. 예루살렘이여, 일어나 앉을지어다. 사로잡힌 시온의 딸이여, 네 목의 줄에서 스스로를 풀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