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리와 성약

제 74 편

1832년 1월 오하이오 주 하이럼에서 선지자 조셉 스미스에게 주신 계시(교회사 1:242). 선지자는 기술하기를, “앞서 기록한 주의 말씀(교성 73)을 받고 나서 나는 경전 번역을 다시 시작하였고 1월 25일 개최하기로 되어 있던 대회 바로 직전까지 부지런히 일하였다. 이 기간 동안 나는 또한 고린도전서 7장 14절의 설명으로 다음의 것을 받았다”(교회사 1:242).

1~5, 바울은 그 당시 교회 회원에게 모세의 율법을 지키지 말 것을 권고함. 6~7, 어린아이는 거룩하며 속죄를 통하여 성결하게 됨.

1 무릇 믿지 아니하는 남편은 아내로 인하여 성결하게 되며, 믿지 아니하는 아내는 남편으로 인하여 성결하게 되나니, 그렇지 아니하면 너희 자녀는 깨끗하지 아니할 것이로되, 지금 그들은 거룩하니라.

2 그런데 사도 시대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믿지 아니하는 모든 유대인 가운데에 할례의 법이 있었느니라.

3 그리고 이렇게 되었나니, 할례의 법에 관하여 백성 가운데 큰 다툼이 일어나게 되었으니, 이는 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자기 자녀들이 할례를 받아 이미 성취되어 버린 모세의 율법을 좇기 원하였음이더라.

4 그리고 이렇게 되었나니, 백성 가운데 모세의 율법을 좇아 양육된 자녀들은 그들 조상의 전통에 주의를 기울이고 그리스도의 복음을 믿지 아니하여 이로써 거룩하지 않게 되었느니라.

5 그리하여 그 이유로 말미암아 사도는 교회에 편지를 써서 주의 명령이 아닌 자신의 명령을 그들에게 주었나니, 곧 그들 사이에서 모세의 율법을 버리지 아니하면, 믿는 자는 믿지 아니하는 자와 결합하지 말라는 것이었더라.

6 이는 그들의 자녀에게 할례를 행하지 않게 하려 함이요, 어린아이는 거룩하지 아니하다는 전통을 버리게 하려 함이었나니, 이는 그러한 전통이 유대인 가운데 있었음이니라.

7 그러나 어린아이는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를 통하여 성결하게 되어 거룩하니, 이것이 경전이 뜻하는 바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