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
교리와 성약

제 13 편

1829년 5월 15일 펜실베이니아 주 하모니 근처 사스케하나 강둑에서 조셉 스미스와 올리버 카우드리가 아론 신권에 성임되었다(교회사 1:39~42). 이 성임은 자신을 요한, 즉 신약전서에서 침례 요한으로 불리우는 바로 그라고 알리는 한 천사의 손으로 행해졌다. 천사는 설명하기를 자기는 멜기세덱 신권이라 일컬어지는 더 높은 신권의 열쇠를 지닌 고대의 사도 베드로, 야고보, 요한의 지시 아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하였다. 때가 이르면 조셉과 올리버에게 멜기세덱 신권이 부여되리라는 약속이 주어졌다(제27편 7, 8, 12절 참조).

아론 신권의 열쇠와 권능이 공포됨.

  나의 동역자 된 종들인 너희에게 메시야의 이름으로 나는 아론 신권을 부여하노라. 이는 천사의 성역, 회개의 복음 그리고 죄 사함을 위한 침수로써의 침례의 열쇠들을 지니고 있나니, 이것은 레위의 아들들이 또다시 의롭게 주께 제물을 바칠 때까지 결코 다시는 땅에서 거두어지지 아니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