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후일의 계시에는 최소한 두 가지 방법으로 지옥이 언급되어 있다. 첫째, 지옥은 영옥의 또 다른 이름으로서, 진리를 알지 못하고 죽은 자들 또는 필멸의 세상에서 불순종한 자들이 거하는 사후 세계의 임시 거처이다. 둘째, 사탄과 그의 추종자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에 의해 구속되지 못한 멸망의 자식들을 위한 영원한 거처이다.

추가 정보

영옥은 영들이 복음을 배우고 회개하며 성전에서 그들을 위해 행해지는 구원의 의식을 받아들일 기회가 주어지는 잠정적인 상태이다.(교리와 성약 138:30~35 참조) 복음을 받아들인 자들은 부활할 때까지 낙원에 거하게 된다. 부활하여 심판을 받은 후에 그들은 자신들에게 합당한 등급의 영광을 받게 된다. 멸망의 자식은 아니지만 회개를 거부하는 사람들은 복천년이 끝날 때까지 영옥에 남아 있다가 지옥에서 풀려나 심판을 받고 부활하여 별의 영광을 받게 된다. (교리와 성약 76:81~85 참조)

속죄에 의해 구속되지 않은 이들은 바깥 어둠에 있으며, 그곳은 악마와 그의 사자들, 그리고 멸망의 자식들이 거하는 곳이다. (교리와 성약 29:36~38; 76:28~33 참조) 멸망의 자식들은 “이 세상에서나 오는 세상에서도 용서가 없다 하였나니- 성령을 받은 뒤에 성령을 부인하고 아버지의 독생자를 부인하며, 그들 스스로에게 그를 못 박고, 드러내어 그로 부끄러움을 당하게” 한 자들이다.(교리와 성약 76:34~35; 또한 교리와 성약 76:31~35, 36~37 참조) 그러한 자들은 영광의 왕국도 상속받지 못할 것이니, 이는 지옥의 상태가 저들에게 남아 있기 때문이다.(교리와 성약 76:38; 88:24, 32 참조)

또한 영광의 왕국; 사탄 참조

신앙에 충실함 (2004년), 162~163쪽 참조

성구 참조

 

추가 학습 자료